광고 / Ad

중국 기업 40개사, 유망 창업기업 찾으러 서울 온다

서울시는 제4회 ‘중국투자협력의 날’ 행사를 10월 17일부터 10월 18일까지 웨스틴 조선호텔 서울 등지에서 개최한다.

서울시는 제4회 ‘중국투자협력의 날’ 행사를 10월 17일부터 10월 18일까지 웨스틴 조선호텔 서울 등지에서 개최한다.

텐센트, 징동 등 혁신기술을 찾는 유수의 중국 기업 40여개가 17일, 최고의 투자처를 찾기 위해 서울을 방문한다.

서울시는 중국 기업으로부터 외국인투자 유치를 희망하거나 중국 진출을 원하는 서울의 창업·중소기업을 위한 제4회 ‘중국투자협력의 날’ 행사를 10월 17일부터 10월 18일까지 양일간 웨스틴 조선호텔 서울 등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시는 성공적인 행사 개최를 위해 ▲경쟁력 있는 혁신기술로 외국 투자가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참가기업 선정 ▲혁신기술이라면 과감하게 투자하는 최적의 중국 기업 발굴 ▲최고의 결과를 창출할 수 있는 전문인력 지원이라는 3가지 전략을 갖고 올해 행사를 준비해왔다.

먼저 시는 본 행사를 위해 중국 기업의 선호도와 보유 제품의 기술력 등에서 경쟁력을 갖춘 서울 소재 20개 유망 창업·중소기업을 선정했다.

참가기업의 성공적인 외국인투자 유치 지원을 위해 서울시는 참가기업 선정 후 1대1 기업 맞춤형 컨설팅을 통한 기업별 핵심 경쟁력을 분석하고, 이를 토대로 텐센트, 징동 등 본 행사에 참가할 중국 유수의 기업 40여개를 발굴했다.

1일차 행사인 17일에는 본 행사의 주요 프로그램인 참가기업 20개사와 중국 기업 40여개가 참여하는 혁신기술 피칭대회, 1대1 투자 상담회와 서울시 투자설명회 등이 진행된다.

또한 신한은행과의 협력을 통해 외국인투자 분야에서 경험이 풍부한 중국 변호사 등이 중국 기업을 대상으로 외국인투자 절차 등을 안내하고 애로사항을 함께 논의하는 자리도 마련할 예정이다.

아울러 중국 내 투자·창업 분야 전문 매체를 초청해 서울의 매력적인 투자·창업 환경 알리기에도 나선다.

중국 기업들이 가장 선호하는 중국 1위의 투자·창업 매체인 36크(36氪)를 비롯해 TMT(Technology, Media, Telecom) 분야에서 전문성이 높은 타이메이티(钛媒体), 창업자 대상 정보 서비스 제공에 집중하고 있는 창업 전문 매체인 아이헤이마(i黑马) 등이 본 행사에 함께 할 예정이다.

2일차 행사인 18일에는 1일차 행사에서 서로 논의가 잘 된 서울 기업과 중국 기업을 대상으로 중국 기업의 서울기업 현장 방문 프로그램을 진행해 기업들이 투자 관심기업 현장에서 관심기업의 혁신기술을 실제 볼 수 있도록 지원한다.

더 많은 서울 기업을 만나기 원하는 중국 기업들을 대상으로 코엑스에서 열리는 ‘에너지 플러스 2019’, ‘블록체인 서울 2019’ 등 기업 전시회 참가 프로그램도 병행할 계획이다.

최판규 서울시 투자창업과장은 “보다 많은 서울기업이 더욱 과감한 외국인투자를 유치할 수 있도록 그간 중국 현지에서 개최해오던 중국투자협력의 날 행사를 서울에서 개최한다”며, “서울과 중국이 경제 분야에서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되고, 서울기업과 중국 기업이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문의 : 투자창업과 02-2133-4762

▶ 더 많은 서울 뉴스 보기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하기
▶ 내 이웃이 전하는 ‘시민기자 뉴스’ 보기

0 Comments

지구 뽀로로 크레파스 55+9색 아동크레용 미술학용품
칠성운영자
쏘렌토R 와이퍼 600mm500mm 세트
칠성운영자
(캐스B) 플레이 코코 신생아 성교육인형 세트
칠성운영자
희망화일/A4 각쫄대화일 10매
칠성운영자